처음으로    온라인문의    사이트맵
2021년 1차 문학나눔...
2020년 3차 문학나눔...
2020년 2차 문학나눔...
삶에서 문학으로, 문학에서 삶으로
지은이 : 장경렬
출판사 : 황금알
발행일 : 2020년 1월 17일
사양 : 928쪽 | 152*225
ISBN : 979-11-89205-57-7-93800
분야 : 인문
정가 : 25,000원
장경렬 평론집
 
이번 평론집은 4부로 구성하였다. 1부는 문학도로서 내가 우리 시대와 우리 사회의 문학 작품을 읽는 독자 가운데 한 사람의 자격으로 수행해 온 문학 비평또는 평론행위에 대한 반성과 비판의 글로 이루어져 있다. 2부는 최근에 시도한 시인들의 시에 대한 작품 읽기 가운데 일부를 정리한 것이며, 3부는 주변의 인간 세상에서 목격되는 인간의 삶을 향해 작가가 던지는 직간접적인 비판의 시선을 엿보게 하는 소설에 대한 작품 읽기 가운데 몇 편을 모은 것이다. 4부는 작가가 문학 작품에서 역사적 사실을 다룰 때 제기 가능한 문제를 검토하기 위한 자리다. 이 경우 무엇보다 문제 되는 것은 어느 선까지 역사적 사실에 충실해야 하는가의 문제일 것이다. 사실 무엇이 역사적 사실인가의 문제 자체도 논란의 대상이 되지 않을 수 없기에, ‘역사적 사실에 충실한가, 충실하지 않은가의 문제 역시 문제가 되지 않을 수 없다. 아울러, ‘무엇이 역사적 사실인가에 대한 답이 자명한 경우라고 해도, 작품의 주제나 내용과 관련하여 문학 작품을 창작하는 이들이 예술적 허용’(artistic licence), ‘시적 허용’(poetic licence) 또는 문학적 허용’(literary licence)의 자유를 어느 선까지 누릴 수 있는지의 문제도 결코 만만한 과제가 아니다. 4부에서는 몇몇 문학 작품을 논거로 삼아 간략하게나마 이 문제를 다루고자 했다.

장경렬
 
서울대학교 인문대학 영문과를 졸업하고, 미국 오스틴 소재 텍사스대학교 대학원 영문과에서 박사 학위 취득. 현재 서울대학교 인문대학 영문과 명예교수. 평론집으로 미로에서 길 찾기(1997)·신비의 거울을 찾아서(2004)·응시와 성찰(2007)·시간성의 시학(2013)·즐거운 시 읽기(2014)·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것(2016)·예지와 무지 사이(2017)·꽃잎과 나비, 그 경계에서(2017)·변하는 것과 변하지 않아야 하는 것(2017)이 있음.

머리말 문학적인 것이란 무엇인가
 
1부 문학 비평의 정도를 찾아서
문학 비평과 나
자아 성찰로서의 문학 비평과 비평의 소임
평론의 어려움과 평론가의 불안감
오디오 기기 평론과 문학 평론 사이에서
 
2부 시어의 미로에서 삶의 의미를 헤아리며
고향을 향한 시인의 상념, 그 깊이를 짚어 보며
김상옥의 시 참파노의 노래·안개·사향과 시인의 고향 생각
일상의 삶이 살아 숨 쉬는 시 세계, 그 안을 거닐며
김종해의 시집 늦저녁의 버스킹과 시인의 다짐
삶에 대한 작지만 소중한 깨달음, 그 순간을 엿보며
안영희의 시집 어쩌자고 제비꽃과 삶을 향한 시인의 시선
시인의 시선과 상상력, 그것이 함의하는 바에 기대어
이달균의 시 장미복분자, 또는 드러내기와 뒤집기
장미 이데아를 향한 시인의 시선을 따라서
오주리의 시집 장미릉과 다의적 의미의 시 세계
 
3부 삶을 향한 성찰의 눈길을 따라서
인간 사이의 관계맺음에 대한 탐구, 그 현장에서
최일옥의 소설집 그날 엄마는 죽고 싶었다으로서의 소설
환상문학의 진경(眞境), 그 안에서
윤영수의 소설 숨은 골짜기의 단풍나무 한 그루와 나무가 전하는 이야기
죽음의 유혹과 죽음에의 저항, 그 안과 밖에서
이응준의 연작소설 소년을 위한 사랑의 해석죽음 충동의 의미
소설 쓰기와 거짓 이야기 만들기, 그 경계에서
권정현의 단편소설 , 바라마타리아종교의 탄생과 언어의 타락
강물의 푸름과 인간의 슬픔이 함께하는 곳에서
이정의 소설 압록강 블루와 분단의 현실
 
4부 역사적 사실과 문학적 형상화 사이에서
노근리 사건의 문학적 형상화, 그 사례와 마주하여
정은용의 체험 기록에서 필립스의 락과 터마잇과 이현수의 나흘에 이르기까지
역사적 사실과 소설적 허구, 그 사이의 거리를 가늠하며
백시종의 소설 강치와 문학의 역할